책: 실용주의 프로그래머 – 앤드류 헌트, 데이비드 토머스

‘실용주의 프로그래머’는 전문 프로그래머들을 위한 조언들이 담긴 책입니다. 제가 대학원생 때 읽고 책의 조언들 중 몇 가지를 직접 실천해보면서 많은 도움을 얻었습니다. 총 70가지의 조언들이 담겨 있는데 여기에서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제가 실천했던 조언들 중 몇 가지만 살펴보겠습니다.

  • 11. DRY (Don’t Repeat Yourself) – 반복하지 마라.
  • 12. 재사용하기 쉽게 만들라.
  • 21. 명령어 셸의 힘을 사용하라.

연구하면서 반복적으로 하는 작업들이 있습니다. 대학원생 때 반복적으로 하던 작업들 중 이진 파일로 된 탄성파 자료나 속도모델 등에서 trace나 profile을 추출하는 작업, 지하 영상에 미분이나 라플라시안 필터를 적용하는 작업, 깊이에 따라 속도가 선형으로 증가하는 속도모델을 만드는 작업 등이 있었습니다. 그때 그때 코드를 새로 작성하거나 예전에 사용했던 코드를 수정해서 작업했었는데 이러한 반복 작업을 없애기 위해 명령어 셸에서 옵션만 바꿔가며 쉽게 재사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을 작성했었습니다. 그리고 그런 프로그램들을 모아 gpl 라이브러리라고 이름을 붙였죠. 주로 당시 사용하던 포트란 프로그래밍 언어로 프로그램들을 작성했는데, 명령어 셸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option parser도 만들고 파일 입출력도 많이 다루면서 프로그래밍 연습을 할 수 있었습니다.

  • 22. 하나의 에디터를 잘 사용하라.

리눅스 Command line 상에서 프로그래밍을 했기 때문에 당시 사용할 수 있는 에디터로 VimEmacs가 있었습니다. 둘 중 어느 것을 사용할까 비교해보다가 결국 어디에나 설치되어 있는 Vi(Vim)를 사용하기로 했고, 각종 명령어와 plugin들을 이용해 Vim 고급 사용법을 익혔습니다.

  • 23. 언제나 소스코드 관리 시스템을 사용하라.

당시에는 Mercurial을 선택해서 사용하다가 몇 년 전부터는 Git만 사용하고 있습니다.

  • 28. 텍스트 처리 언어를 하나 익혀라.

당시 포트란과 C 언어만 사용하고 있었는데, 이 책을 읽은 후 Ruby, Perl, Python 중 프로그래머를 행복하게 하자는 철학을 내세웠던 Ruby를 선택해서 공부하고 사용했었습니다. Ruby를 배워놓았던 것이 도움이 돼서 나중에 Ruby와 Seismic Unix를 이용해 Muting/Interpolation 스크립트도 작성할 수 있었습니다. 참고로 지금은 Ruby는 사용하지 않고, 과학/공학 라이브러리가 많은 Python을 주로 사용합니다.

위의 조언들 외에도

  • 20. 지식을 일반 텍스트로 저장하라.
  • 29. 코드를 작성하는 코드를 작성하라.
  • 36. 모듈간의 결합도를 최소화하라.
  • 49. 소프트웨어를 테스트하라.
  • 61. 수작업 절차를 사용하지 말라.
  • 68. 문서가 애초부터 전체의 일부가 되게 하고, 나중에 집어넣으려고 하지 말라.

등 다양한 조언들을 실천해보면서 프로그래밍 실력을 향상시킬 수 있었습니다. 우리가 전문 프로그래머는 아니지만 주로 프로그래밍을 이용해 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니 프로그래밍에 대해 공부하는 것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단, 이것 자체가 연구는 아니니 연구하는 중에 틈틈이 연습해보는 것이 좋겠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